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道, 유·도선 7개소 안전관리 점검

기사승인 2022.04.19  23:11:52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봄철 행락철 성수기 대비

   
▲ 경상북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안전한 관광문화 정착을 위해 이달 19일부터 29일까지 봄 행락철 성수기 대비 도내 내수면 유·도선 사업체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경북도청)

경상북도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안전한 관광문화 정착을 위해 이달 19일부터 29일까지 봄 행락철 성수기 대비 도내 내수면 유·도선 사업체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지난 16일 오전 충북 괴산호에서 소형 도선이 선박 간 교행 중 운항규칙 미준수(추정)로 육상 암벽과 충돌로 8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내수면 유·도선 사고는 대규모 인명피해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아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경북에는 포항, 안동, 구미, 청도 등 4개 시군의 유·도선 사업장 7개소에 총 52척의 유·도선이 등록돼 있다.

경북도는 매년 4월에서 10월까지 성수기 기간 중에 월 1회 이상 내수면 유·도선 업체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해 왔으며, 지난해는 총 35건의 지적사항에 대해 시정조치를 완료했다.

이번 점검은 봄철 이용객 증가에 따른 정원 초과, 위험물질 등 안전 위해 요소 및 구명장비, 승무원, 게시물 등 배치·비치 기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 실내·외 마스크 의무 착용(별도 안내 시까지 유지) 및 환기, 소독 등 생활 방역수칙 준수도 권고할 방침이다.

김중권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도민의 야외활동이 많이 위축됐었다. 2년 1개월 만에 찾은 일상에서 걱정 없이 봄나들이를 즐기도록 유·도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창세 기자 ko-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