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상남도, 러-우크라 사태 극복 종합지원 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2.04.03  17:20:34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기업 대상 긴급 경영안정 자금 300억 원 지원

- ‘수출대금 미회수 기업’에 대해 최대 연 4% 이차보전 특별 지원
- 수출물류비 최대 500만원-피해기업 대상 수출보험료 우선 선정

경상남도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무역규제, 대금결제 차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중소기업 종합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의 안정적 경영을 위한 유동성 지원책으로 긴급 경영안정자금 300억 원을 투입한다.

최근 1년간('21.1.1.~신청일 현재) 러시아 또는 우크라이나 수출입‧납품실적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대출한도 최대 15억 원까지 연 2%의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상환기간은 3년(2년 거치, 1년 4회 균등분할)이다.

지원조건도 대폭 완화하여 부채비율 130%미만 기업도 제한없이 신청이 가능하고, 기업대출 대환 목적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기존 경상남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사용 중인 업체에 대해서는 원금상환을 유예하고(최대 1년), 연장기간에 대한 이차보전을 추가로 지원한다.

특히, 이번 사태로 수출대금을 회수하지 못한 기업에 대해서는 최대 연 4%의 이차보전 특별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 관련 수출대금 10만 달러 이상 미회수 도내 중소기업이며, 업체당 한도 및 상환기간은 취급은행의 개별상품에 따라 다르다.

'수출대금 미회수 기업’은 경남도에서 지원하는 이차보전 외에도 취급 금융기관에서 최대 1% 우대금리 혜택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지원대상인 a업체의 대출금리가 연 4.5%인 경우, 취급은행에서 최대 연 1%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나머지 연 3.5%에 대한 이자를 경남도에서 이차보전하는 방식이다.

신청방법 및 구비서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상남도 누리집(http://www. gyeongnam.go.kr) 또는 경상남도 경제진흥원 누리집(https://www.gnepa. or.kr)에 공고된 ‘2022년 중소기업육성자금 긴급 지원계획’을 참고하면 된다.

또한, 경남도는 도내 수출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수출물류비도 긴급 지원한다.

현지 하역불가로 인한 반송화물(shipback) 비용, 타 국가에 하역·보관 중인 수출 건의 지체료, 대체 목적지 또는 대체 운송수단으로 우회 순항하는 수출 건에 대한 물류비 등을 대상으로 하며, 신청 업체는 피해발생 경위와 피해발생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긴급 수출물류비는 업체당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 가능하며, 이미 2022년 1차 경상남도 수출물류비를 지원받고 있는 기업은 5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 수혜금을 제외한 차액만큼을 지급받을 수 있다.

아울러 향후 해외마케팅 지원사업과 수출보험료(단기수출보험 7종, 수출신용보증 6종, 환변동보험) 사업의 대상업체 선정 시에도 러-우 사태 피해기업을 우선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경상남도 해외마케팅 사업지원시스템(http://trade.gyeongnam.go.kr)’ 내 사업공고에서 내용을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도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이번 종합지원 대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정부, 유관기관과 협력해 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창세 기자 ko-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