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형준 부산시장, 수산업 단체장과 위기 극복 토론

기사승인 2022.04.02  14:5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수협 조합장 등 20여 명 참석... 유가상승-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등 모색

   
▲ 박형준 부산시장이 1일 자갈치 부산시 수협위판장 회의실에서 수산분야 시정현안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릴레이 설명회의 마지막 차례로, 각종 대외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단체 대표 10여 명이 참석해 수산업 현안 해결을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를 이어가며 자유롭게 소통했다. (사진=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이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릴레이, 그 일곱 번째 순서로 부산시 수산업 단체를 만났다.

박 시장은 지난 1일 오후 4시 자갈치 부산시 수협위판장 회의실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수산분야 시정현안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를 일상회복과 대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각계 시민들과 직접 대면하며 시정 현안에 대해 소통하기 위해 그간 6회에 걸쳐 릴레이 설명회를 이어왔다. 이날 설명회는 릴레이 설명회의 마지막 차례로, 각종 대외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단체 대표 10여 명이 참석해 수산업 현안 해결을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를 이어가며 자유롭게 소통했다.

먼저, 회의를 직접 주재한 박형준 시장이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부산시민의 먹거리를 책임져 준 어업인단체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라며, “그 어느 때보다도 수산업계가 위기감을 느끼는 대내외적 문제가 많은 상황이다. 오늘 마련된 소통의 자리에서 수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활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서, 부산시가 수산단체에 ▲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협력을 비롯해 ▲ 수산자원, 수산유통, 수산기업, 어촌어항 등 4개 분야의 2022년 수산분야 업무계획 ▲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대응현황 등 시가 추진하고 있는 주요 현안을 설명했다. 

다음으로, 수산단체 대표들의 애로와 건의 사항 등을 청취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윤명길 한국원양산업협회장은 부산시와 협회 간의 정책개발과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를 요청했고, 박극제 공동어시장 대표이사는 공동어시장 현대화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전갑출 서남구수협장은 유가상승에 따른 유류비 지원율 확대를 요청했다.

또, 천금석 대형선망수협 조합장, 문용환 기장수협, 임정훈 대형기선저인망 수협 조합장들은 코로나 19와 유가상승,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업계의 위기 극복을 위해 어업보조금 확대를 건의하는 등 수산단체의 현안에 대한 활발한 소통이 이루어졌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 건의해주신 사항을 면밀하게 검토해 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 사태로 인해 많이 지치셨을 것으로 짐작이 되지만, 우리시에서도 수산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정에 지속적인 관심과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창세 기자 ko-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오늘의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